제목대로 발렌타인 데이에는 곱창에 김치찌개죠.


어찌어찌하다 장호왕곱창 본점을 저녁에는 처음 찾아가 봅니다. 짤라 없이 먹어보기도 처음.

중앙일보사 길 건너 있는 납작한 가게입니다.


예상하시는 분위기. 7시반쯤 되니 만석입니다.  모자 쓰고 뒷모습 보이시는 분이 사장님.


이래저래 봐도 그렇게 비싸지는 않은 가격.


양대창 모듬 2인분입니다.


상태를 위한 근접샷. 초벌 같은 거 없고 바로 굽습니다.


자리에서 한 번 굽고 물 좀 따라내고 이렇게 먹는 세팅. 대창을 기름 다 벗겨내고 자른 게 특이합니다. 매일 짤라만 먹어서 몰랐는데 구이도 괜찮네요.


그리고 김치찌개 2인분.


담아둔 공기밥이 아니라 퍼다 주시는 공기밥. 이런 거 참 좋습니다.


어떨 땐 그냥 신 김치찌개처럼만 기억나지만 그래도 먹다보면 계속 먹게되는 오묘한 맛의 김치찌개. 뭔가 마력이 있긴 있습니다. 


라면사리 꼭 넣어야죠. 새콤한 맛이라 더 라면사리가 땡기는 듯.


점심에 짤라에 김치찌개 (에 소주)도 괜찮지만 저녁의 구이도 나쁘지 않네요. 마무리는 김치찌개에 라면 사리 동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순화동 6-16 | 장호왕곱창
도움말 Daum 지도

회 좀 좋아한다는 사람이라면 가 봤어야 한다는 천호동 광주횟집을 처음 다녀왔습니다.


오뚜기 생선집 옆 골목으로 들어가야 하는 건 다 아시죠? 간판 없다더니 건물 옥상에 있긴 있네요. 

처음 오신 거 같은 분들이 이 앞에서 서성거리고 계시던데 저도 처음 왔지만 당당히 입장. 7시 넘으면 대기 타거나 횟감 떨어질 수도 있다고 해서 미적거릴 여유가 없었습니다.


지나가다가 이거 보이면 횟집 오신 거 맞습니다. 여기서 문 열고 들어가셔야 해요.


가게 실내로는 들어가지도 않고 테라스석 마지막 테이블 겟. 이게 6시 40분경. 분위기 아재아재하죠?


대략. 이런 분위기 입니다. 여름엔 어떻게 영업하나 궁금. 이래 놓고 에어컨 틀려나요.


뭔가 좀 아늑한 분위기도. 아재아재한 분위기 하며 어제 포스팅한 석계역 두산횟집과도 일맥상통. 


메뉴판. 뭉텅숙성회 33-44-55 끝.


기본찬은 이게 다입니다. 양배추 제철이긴 한데 엄청 맛있더라능. 초장-와사비간장-막장 완비.


숙성회 중짜 44싸이즈. 여기서부턴 문답무용.


2킬로 넘어가는 광어에서 나는 핑크색부터 해서 횟감 크기도 크거니와 툭툭 잘라낸듯한 칼솜씨도 보통은 아니십니다. 엔가와 모아놓은 것 보셔요. 한 번에 썬 것도 아닌데 어떻게 저렇게..

명불허전. 숙성광어회 좋아하시는 분들은 꼭 가셔요. 여러번 가셔요.


딱 적당하게 먹고 시킨 매운탕 소짜. 이것도 보통 아니네요.


가격이나 주위환경이나 접근성이나 불평하시기 전에 일단 가서 한번 맛은 꼭 보시길 추천합니다. 카드 영수증에는 광주식당 이라고 찍혀나오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동구 천호동 402-5 | 광주횟집
도움말 Daum 지도

녹두장군님의 포스팅을 보고 당일로 달려간 석계역.


http://hsong.egloos.com/3583061


4번 출구로 나가서 다리 건너시거나 다리 건너 있는 5번 출구로 나가시거나 해서 어찌되었건 석계역 두산아파트 정문으로 가시면 됩니다. 


출입구 바로 오른쪽에 있는 상가로 들어가 지하로 내려가면 됩니다.


수퍼 맞은편으로 이렇게 테이블 너댓개 정도 있는 실내 방이 있습니다. 사진 오른쪽에 살짝 나오신 분이 안사장님. 사장님도 안사장님도 70대셔서 서비스 등등은 그 수준입니다.


실내 공간 맞은편으로 있는 수조와 주방. 의외로 넓고 수조와 주방기구도 충실합니다.


워따 심플허다. 주문은 그냥 머릿수대로 두명 소짜 세명 중짜 네명 대짜 하시길. 가격 차이도 별로 안 나고 나름 안사장님 기준이 확실하심.


그리고 갑자기 고구마 튀김이 뙇.

포슬포슬 튀김옷 이딴 거 없이 그냥 딱딱한 옛날식 튀김옷인데 엄청 달고 맛있습니다. 튀김옷도 살짝 단 게 아닌가 싶을 정도. 빨리 먹다간 입 데고 회 전에 고구마를 먹는게 맞나 싶기도 하고 양도 너무 많이 주시고 이래저래 곤란한데 안 먹을 수가 없는 맛. 이게 일반 횟집 츠키다시처럼 순서대로 나오기보단 사장님이 요리하는 순서대로 나옵니다. 옆자리에 먼저 시작하신 분들의 회 뒤에 고구마를 튀기다보니 저희는 이게 먼저 나왔더군요.


그리고 대짜로 나온 광어회

광어 자체가 크진 않은데 그걸 무리해서 넓게 안 뜨시고 가자미처럼 길게 뜨셨습니다.


나름의 칼맛이 있는 좋은 광어.


특이하게 쌈을 로메인 상추를 주시고, 제철 맞은 새꼬막도 주시고 했는데 사진이 없습니다.


매운탕은 얼큰달달한 맛. 


고구마와 새꼬막의 퀄리티에 비해 회가 대단히 훌륭하다거나 그런 건 아니지만 4명 가서 대짜 시키면 배뻥은 보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석관동 10 | 주상가동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