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라쉬도 딱 한 번 먹은 부다페스트에서 제가 유일하게 두 번 먹은 음식은 베트남 쌀국수입니다. 처음엔 호텔 부근의 Quan Non 이란 곳에서 먹었는데 사진은 없고 여기가 두번째로 간 압솔루트 포.


그 유명한 Goszdu Udvar 주변에 있고 딱히 대단한 간판이나 그런 것도 없습니다. 그러고보면 이 주변이 타코집이니 쌀국수집이니 케밥집이니 하는 게 많은 나름 먹자골목. 서울로 치면 홍대 외곽 합정역 정도 되려나요.


이 부근 가게들이 대체로 그렇듯이 많이 캐주얼하고 연남동 스러운 실내. 강변과 올드시티 주변은 안 이렇죠.


공간도 그렇게 크지 않습니다. 이 때가 갑자기 비가 억수같이 쏟아져서 손님도 별로 없고 상관은 없지만 저는 쫄딱 젖은 상황이었습니다. 갑자기 비를 피하러 들어갔던 szimpla 란 곳이 참 멋지긴 했어요.


6시까지의 메뉴. 대략 곱하기 4 하시면 원화로 나옵니다. 13번이 소고기 쌀국수인데 큰 게 7천원 정도 하는 거죠? 


77번 제육볶음??


저녁 6시가 넘으면 팔린카 라는 헝가리 술을 주로 파는 모양입니다. 이 동네가 술 안 팔 리가 없지요.


7천원짜리 쌀국수.


레몬 고수와 아주아주 매운 고추.


고기 실하게 들었습니다. 대짜라지만 우리 식으로 치면 보통보다 약간 많은 정도.


면발은 약간 우리나라 칼국수에 더 가까운 느낌.


고기 양도 고기 양이지만 국물이 장난 아니네요. 여기에 고추 탁 털어넣어 먹으니 해장 만빵입니다.


부다페스트 쌀국수가 한국보다 맛있는 듯.




부다페스트 인터컨티넨탈 호텔은 총 5박을 했습니다. 그래서 조식도 5번 -_-;; 훌륭한 조식뷔페이긴 한데 약간 아쉬운 점이 있다면 메뉴가 전혀 변하지 않는다는 점 정도. 설명 없거나 간략히 하고 사진 죽죽 나갑니다. 빵과 시리얼은 제가 잘 안 먹는지라 사진이 없는데 꽤 다양하게 준비됩니다.


조식 레스토랑은 코르소 라고 하고 로비 층에 있습니다. 조식 뷔페 말고 그냥 레스토랑 영업시의 가격대는 꽤 비싼 편입니다.


애용했던 2인석. 자리를 정하면 서버들이 와서 오른쪽에 보이는 서빙 테이블에서 차나 주스, 물 등을 서빙해줍니다.


2인석 세팅.


창 밖으로는 야외 좌석이 있고 바로 다뉴브 강변.


접시 가져오고 세팅 끝나면 이런 분위기.


소시지와 햄, 프렌치 토스트 종류. 빨갛게 보이는 게 헝가리 소세지인데 살짝 매콤해서 잘 먹었습니다.


가져온 접시. 뉘른베르거, 비엔나, 헝가리 소시지와 베이컨. 버섯 요리도 독특하고 향긋하고 좋았습니다. 위의 빵? 과자? 두 가지도 구수하고 담백하고 괜찮더군요. 구운 토마토야 워낙에 제가 좋아하는 메뉴.


다른 날의 비슷한 구성. 어느 날은 버섯이 크고 어느 날은 작고 하긴 하더군요. 그리고 헝가리 하면 파프리카. 달콤하고 상큼하고 괜찮습니다.


여기는 차가운 육가공품 섹션


살라미 쇠고기햄 칠면조 햄 연어 송어 등. 헝가리에도 하몽-프로슈토-잠봉과 비슷한 생햄이 있더군요. 하몽 등과는 달리 훈연된 맛. 저기 중간에 있는 파프리카는 한국 땡초고추 정도로 맵습니다. 


비슷하지만 좀 다른 한 접시.


여기는 중식 섹션입니다. 칸지와 두부조림, 완탕누들 숲과 인스턴트(!)만두 등등.


그리고 무려 김치(!) 도 있습니다.


닷새나 똑같은 걸 먹다보니 나중엔 완탕과 국물만 퍼다 고향만두를 넣어 먹기도. 완탕은 괜찮은데 찐만두는 비비고만 못함.


아침인데도 헝가리산 스파클링 와인이 뙇. 헝가리 스파클링 괜찮습니다. 카탈루냐 까바에 맞먹는 가성비.


그리고 대망의 계란 조리 코너.


다 때려넣은 오믈렛.  여기 오믈렛은 기본 미디엄레어.


그렇잖아도 치즈 많이 들은 위에 또 치즈 얹어봅니다.


마치 라자냐 같은 비주얼.


에그 베네딕트도 가능.


쥬르륵


찾아보니 1인 조식을 선택할 경우 20유로 남짓 되는 듯 합니다. 호텔 조식 뷔페 중에서도 훌륭한 편으로 한 번 정도는 경험해볼만 하고 3박 이상이면 약간 질리실 수도 있을 듯.





내부순환로 길음램프 주변에 위치한 동일하이빌 1층에 못 보던 치킨집이 생겨 한 번 가봤습니다.


바른치킨이라는 프랜차이즈인데.. 


기름 한 통으로 치킨 58마리만 튀긴다고 홍보중이네요. 그래서 58.


지하에 이마트도 있고 한 큰 주상복합의 1층인데 여기가 유일한 통로라 시원한 바람이 붑니다. 여름엔 바람길이 명당. 물론 에어컨 빵빵한 실내도 좋지요.

이 주상복합 주민들의 사랑방 역할도 하고 있는 듯.


이런저런 메뉴들.  저가로 승부하는 집은 아니고, 배달은 잘 모르겠네요.


하이네켄 댓병이 오천원이면 카스와 같은 가격. 아래 행사도 꽤 괜찮을 수도.


떡 뻥튀기가 특이.


기대만큼 시원하진 않던 하이네켄. 허긴 하이네켄은 시원한 맛에 퍼 마시는 맥주는 아니니깐..


반반입니다. 순살은 안 먹는 관계로 16,900원


감자튀김도 먹을만해요.


겉은 바삭하면서 안은 촉촉. 기름이 깨끗하고 말고를 떠나서 잘 튀겨진 치킨입니다. 널린 게 치킨 집이지만 이 정도로 맞춤하게 잘 튀겨진 치킨은 또 오랜만. 파우더/튀김옷이 그렇게 두껍지는 않은데 현미라고 하는 쌀 알갱이가 들어가서 조금 느낌이 독특합니다. 이건 고소하다고 느끼실 분도 있고 거칠다고 느끼실 분도 있을 듯.


저녁에도 더운 요즘 바람 선선하게 불고 치킨 잘 튀기고 가게 깔끔하고 원한다면 하이네켄 병맥도 마실 수 있고 나쁘지 않았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성북구 길음2동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