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제가 가장 꽂힌 식당은 건대입구의 복만루 입니다. 몇번 다녀온 사진을 모아서 포스팅.


복만루 2호점입니다. 1호점도 가봤는데 여러가지 면에서 2호점이 더 낫네요. 낮에는 이렇고


밤에는 이렇습니다.


저녁 식사시간되면 이렇게 길게 줄을 섭니다. 복만루 1호점은 11시부터 영업하고 2호점은 2시부터 영업.


오우 유명하신 분 사진이.


오른쪽 아래 별무늬 옷 입으신 분이 사장님. 항상 고기를 보충하거나 계산을 하거나 바쁘십니다.

6시 넘으면 줄 선다고 그랬죠?


이건 창가쪽에서 안쪽을 보고 한 방. 이거 일요일 오후인데 이렇습니다.


화장실은 깔끔합니다. 다 찍어올리긴 그렇고


앞으로 작은 한 걸음 다가서면 문명으로 큰 걸음 ㅋ


정신없긴 하지만 새 가게 답게 깔끔합니다.


홍탕+백탕+토마토탕. 토마토탕 특이하긴 한데 다음엔 토마토탕 대신 마라탕을 청해볼까 생각중. 홍탕이 매콤하긴 한데 얼얼한 맛은 별로 없습니다.


제가 만드는 참깨 안 들어간 소스. 마늘+고수+파+두장+해선장+식초+온갖 기름. 이 집은 겨자유가 없어서 쨍한 맛이 잘 안나요. 물론 겨자유 많이 넣었다가 비강폭발할 일도 없습니다.


이건 참깨소스에 땅콩넣은 초보자용.


이 깐양소스는 완전 한국식 내장수육 소스입니다. 양곰탕 건더기 건져먹는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것도 무한리필로.


이것저것 가져온 사진들. 이건 야채. 부추 있는게 특이하죠.


야채에 깐양 꼬치만 넣으면 이런 분위기


소고기와 만두. 이 집 만두도 짭짤하게 중국식으로 맛있습니다.


왼쪽은 소목심 오른쪽은 우삼겹


처녑꼬치와 유부와 깐양꼬치와 양고기


마구마구 넣어서 끓이는 중.


이 집의 베스트.


장단점이야 당연히 있지만 국물맛과 깐양/처녑꼬치만으로도 최고의 훠궈뷔페가 될 수 있을 듯. 여기에 다양한 피쉬볼과 어묵류는 보너스,


지도는 복만루 1호점입니다. 2호점은 두블럭쯤 떨어져 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광진구 자양동 13-41 1층 | 복만루 건대점
도움말 Daum 지도

주말을 맞아 당진에 다녀왔습니다. 숙소가 놀기도 좋고 바비큐하기도 좋아서 어딜 가서 뭘 먹고 그러진 않았고 딱 한 번 회를 포장하러 다녀왔습니다. 


당진에서 이십분 정도 차를 타고 도착한 곳은 장고항, 정확히는 마섬포구입니다.

뭐 별로 볼 건 없어요.


잡어와 조기새끼, 갈치새끼, 학공치 등이 추운 바닷바람에 말려지고 있습니다. 이런 거 사다 조려먹으면 정말 맛있죠.


장고항도 뭐 그리 대단하지 않지만 마섬포구는 정말 이게 다 입니다. 사진 밖은 건물 없음.


오늘은 은실네 진희네로 갑니다. 나와계시는 분이 은실네 사장님.


날이 차고 바람이 불어서 그런지 물건이 다채롭지는 않네요. 자연산은 광어 우럭과 놀래미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 집의 메인은 간재미.


낙지는 중국에서 오심. 만원에 세 마리.


수조 쪽만 봐서는 작은 노점 같지만 뒤쪽으로 주방과 번듯한 홀도 있습니다. 사실 이 마섬포구는 칼국수 시키면 앞에 해물 쯔끼다시가 쫙 깔리는 걸로 유명해졌다죠. 이제는 모든 집들에서 다 해물 + 칼국수를 합니다.


매운탕 사진은 따로 없고 이 사진으로 갈음해야 할 듯. 마침 안쪽의 단체에 매운탕이 나가는 타이밍이었습니다.

매운탕은 맑고 시원한 타입보단 콩나물이 들어간 진한 타입.


회사 단체로 보이는 테이블도 있고 남성 4인 테이블도 있고.. 주변에 골프장도 있어서 주말 점심엔 골프객들도 올만할 듯.


대중소도 없고 인원기준도 없는 메뉴판 ㅋ. 해물칼국수 4인이면 광어와 별 차이도 안 나네요. 과연 어른 4인이 가서 광어 하나 주문이 될 것인가 ㅋ


저희는 포장이므로 밖으로 나옵니다. 간재미 무침 하나 (2.5만원?) 주문하니 간재미가 한 마리 올라옴.


회는 광어 큰 놈과 우럭 작은 놈 해서 2킬로. 둘 다 자연산이었던가 광어만 자연산이었던가.. 11월은 자연산 광어도 괜찮죠.


그렇게 해서 낙지 만원 어치까지 포장을 하니..


광어/우럭회 + 낙지 세마리 + 서더리 + 매운탕 양념/야채/콩나물/바지락 + 간재미 회 + 간재미 무침 양념 + 회초장/초간장 까지 두둑하게 안겨주십니다. 이렇게 다 해서 9만5천원. 


자리에 앉아서 먹는 것에 비해 다채로운 쯔끼다시 (가리비/피조개/굴 등) 는 안 따라오지만 회 가격 자체는 저렴한 듯 합니다.



회가 이렇게 도시락 가득으로 두 개 나왔습니다.


대충 접시에 부으면 이렇게,


나름 줄 맞춰 담으면 이렇게 됩니다. 이렇게 두 접시.


일부러 넓게 떠 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모양이 예쁘게 나오고 그런 건 아니지만 광어 살강살강하고 고소하고 좋더군요. 11월이면 자연산 광어도 맛이 올라있을 때죠.


문제의 간재미 회.

이 집은 간재미 날개 뿐 아니라 몸통도 다 회로 썰어 주십니다.


주신 간재미회와 야채를 그냥 부었을 뿐.


간재미 무침 양념 투하.


그리고 간재미 무침 완성.


고추 마늘까지 다 챙겨주심.


직접 식당에서 먹어도, 포장해와도 만족도가 높습니다. 다음엔 식당에 가서 회를 시키면 어떻게 나올지 보고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석문면 장고항리 87-1 3동 A-2호 | 은실네진희네
도움말 Daum 지도

투뿔등심 판교점에 다녀왔습니다. 강남 논현 광화문 이태원 여의도 등등 꽤 가봤지만 판교점은 또 처음이네요. 판교에 가장 대표적인 상가인 아브뉴프랑 1층에 있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주차장에서 2층 올라갔다가 다시 내려옴.


간단한 주요 메뉴. 등심이 4만원 조금 못 되는 군요. 처음 투뿔등심 다닐 때는 등심 기준으로 이만원대 후반인가 삼만원대 초반인가 했던 기억인데.. 뭐 물가도 오르고 식당도 잘 되면 오르겠지요.

그건 그렇고 쥐포튀김까지.. 곁들이 안주가 엄청 많네요. 다른 곳도 이런가.


점심메뉴는 이렇습니다. 투뿔등심 메뉴가 의외로 자주 바뀌죠. 당장 곱창전골은 없습니다. 갈비폭탄밥 눈에 띄는데 양념LA갈비덮밥이라고 보시면 될 듯.


입구의 인테리어. 장작 안 씁니다.


주말에다 좀 일찍이어서 그런지 홀은 여유있습니다.


룸 중에 특이하게 바깥이 보이는 곳이 두어개 있습니다. 추울 땐 춥고 더울 땐 덥겠지만 그래도 개방감은 좀 있겠네요. 어쨌건 1층에 이렇게 바깥쪽 보이는 룸은 독특합니다.


기본세팅.


투뿔등심의 가장 큰 특징일 수도 있는 코키지 프리 덕에 주류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합니다.


내용은 앞에 다 있지만 메뉴판. 


앞.


뒤 입니다.


고기 시키고 숯불과 찬 들어옵니다.


숯불은 숯 올리고 아래에서 가스로 태우는 방식.


참나물?과 파채.


등심 3인분입니다.


다른 지점에 비해서 조금 얇고 덩이도 좀 작습니다. 물론 무게로 달아오는 거니 양에 차이는 없겠죠.


너무 크면 가운데만 구워지니 적당할 때 잘라서 구워진 덩어리.


잠깐 꺼내놨다가 가위로 자르면 이렇게 됩니다. 맛있긴 맛있어요.


안심 2인분. 한 덩이가 1인분 딱 나오나 봅니다.


투뿔등심 고기야 맛있죠. 그런데 아마도 지점 차이일지 그때 그때 다른 것일지 커팅 자체가 조금 작은 느낌입니다. 다른 때 다른 지점에선 보통 안심 2인분이면 한 덩어리로 나오거든요. 물론 그 사이에 커팅이 바뀌었을수도 있습니다.


코키지 무료. 오늘은 인근 와인앤모어 에서 럭키박스를 아예 들고 갔습니다. 물론 그걸 다 깐 건 아니고 ㅋ

피치니 메모로와 코노 수르의 자전거 피노 누아.


식사 및 국물로 갈비곱창뚝배기 시켰습니다. 밥 하나 따라나오고 12,000원


고기 다 구운 화구에 얹어서 끓여가며 먹어도 맛있습니다.


제 기준으로 저렴한 곳은 아니지만 요새 다른 고기집 가격을 생각하면 검증된 한우를 검증된 분위기에서 와인 등과 함께 즐기기에 투뿔등심은 여전히 경쟁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740 1층 | 투뿔등심 아브뉴프랑판교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